JUST THE WAY YOU ART

미학스터디 | 다다이즘 Aesthetics/Dadaism,DADAmovement 본문

I want art more/미학스터디 Aesthetics Study

미학스터디 | 다다이즘 Aesthetics/Dadaism,DADAmovement

seotyle 2017.12.15 23:27

먼저 다다이즘의 정신이 담긴 작품과 스토리를 읽고 다다이즘에 대해 상상해보자
 
마르셀 뒤샹 Marcel Duchamp 샘 Fontaine 1917

이 작품은 뒤샹이 "기제품"이라고 부른 작품들 중 하나이다.
그 이유는 작품 제작에 이미 만들어져 있는 물건을 사용했기 때문이다.
그는 평범한 소변기에 샘이라는 제목을 붙이고 "R.Mutt"(뉴욕의 화장실 용품 제조업자의 이름)라고 서명했다. 
뒤샹은 도발을 위해 이 작품을 인디펜던트 미술 전시회에 제출했다. 당시 주최자였기에 가명으로 5달러를 내고 제출한다. 며칠 안 되어 전시가 중단되었다. 
오래지 않아 그 작품은 20세기 미술의 주요한 작품 중 하나가 되었다.



다다이즘 이란?


:: 다다이즘 세계 제1차대전이 끝날 무렵 1915년부터 1924년에 걸쳐 유럽과 미국에서 일어난 실존주의, 반문명, 반전통적인 예술운동이다. 

:: 미래파나 큐비즘, 야수파처럼 하나의 양식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예술에 대한 하나의 태도를 가리킨다.

:: 당시 많은 유럽의 지식인들은 전쟁을 통해 세계평화와 정의구현을 꿈꿨다. 하지만 1차대전 이후 유럽인들 사이에는 전쟁에 대한 회의감이 팽배하게 되었다
그들의 세상에 대한 반항심은 곧 전쟁을 낳은 서구 전통에 대한 반발이었다. 그래서 그들은 현존하는 모든 예술 형식에 대한 파괴를 감행하였고 저항을 위한 저항을 감행하였다. 

:: 한마디로 다다의 정신은 반대(anti)로 특징 지울 수 있는데 그들은 반종교, 반도덕, 반자연, 그리고 반예술에까지 나아간다. 무.의.미. 아방가르드, 전위적

:: 다다이즘을 신봉하는 이들을 다다이스트라고 한다.


다다이즘의 역


:: 1916년 스위스의 취리히에서 다다라고 하는 반항기 강한 미술 운동이 시작되었다. 
-> 제1차 세계 대전 중 중립국 상태를 유지하던 스위스는 주변 국가와는 달리 반정부주의적 예술가들을 향한 박해가 적었기에 다다이즘의 중심지가 되었다.
-> 후고 발, 에미 헤닝스, 트리스탕 차라, 마르셀 얀코, 장 아르프, 리하르트 휠젠베크 등의 나이 어린 예술가들이 활동하였다.
-> 트리스탕 차라는 1918년 다다 선언 1918 (Manifeste Dada 1918)을 발표하였다.

:: 이후 대다수의 다다이즘 예술가들은 ‘거리 예술’이라는 활동을 재개함으로써 다다이즘의 활동 범위를 넓혀갔다.

:: 독일을 거쳐 중부 유럽으로 퍼져 나갔으며, 1920년과 1923년 사이 프랑스 파리에서 전성기를 맞이하였다. 
-> 1917년 베를린으로 이사 간 리하르트 휠젠베크에 의하여 패전 이후의 독일 베를린으로 퍼졌다.
-> 쾰른에서는 1920년 다다 전시회가 열렸다.

:: 미국에 번지게 된 것은 다다이즘의 대표적인 예술가 후고 발에 의해서였다.  
-> 1차대전을 피해 미국으로 건너간 프랑스 작가인 마르셀 뒤샹과 만 레이의 전시회를 계기로 뉴욕의 다다가 시작되었다.
-> 1920년대 초반 후고 발은 뉴욕에서 마르셀 뒤샹과 만나 다다이즘의 전파를 주도하였다. 
-> 마르셀 뒤샹의 작품 은 현재도 다다이즘을 대표하는 가장 유명한 작품으로 남아있다.

:: 동아시아에서는 일본 도쿄를 중심으로 쓰지 준, 다카하시 신키치 등이 서양으로부터 다다이즘을 자발적으로 수용하였다. 
-> 일제 강점기의 조선에서도 고한용 등이 이들의 영향으로 다다이스트가 되었다.


다다라는 이름의 유래


:: 다다는 루마니아어로 목마를 의미하기도 하고 아직 말을 제대로 못하는 어린 아이가 옹알이로 다다하는 말이기도 하다. 
한마디로 별 뜻도 없는 말인데 다다이스트들은 이 무의미한 음성어가 자신들의 작업과 목표를 대변한다고 생각하여 이것을 자신들의 명칭으로 삼는다. 


다다이즘의 의의


:: 다다이즘을 특징짓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 허무적 이상주의 그리고 반항 정신 두 가지이다. 이는 과거로부터 내려오는 예술의 '관례'에 대한 반대였다. 
그래서 다다이스트들은 예전에는 시도하지 않았던 예술형태를 도입했다. 
이 중 대표적인 기법으로는 콜라주(Collage), 프로타주(Frottage), 파피에 콜레(Papier Collar), 데페이즈망(Depaysment), 자동기술법(Automatism) 등이 있다.

:: 반예술을 지향했지만 예술의 지경을 넓힌 운동이다.

:: 입체파/인상파는 조형적 실험으로 표현에 집중했다면, 다다의 배경은 사회적이다. 포스트 모더니즘 사조들은 다 사회적 배경을 갖는다.

:: 조형미술에서 개념예술로 
> 개념안의 조형, 조형안의 재현이 있다. (개념⊃조형재현)


*프로타주 : 나무판이나 잎, 천 따위의 올록볼록한 면 위에 종이를 대고 연필 등으로 문지르면 무늬가 베껴진다. 이때의 효과를 조형상에 응용한 기법이다.
*파피에 콜레 : 종이 따위를 찢어 붙이는 기법으로 콜라주의 일종이다.
*데페이즈망 : 특정한 대상을 상식의 맥락에서 벗어난 이질적인 상황에 배치함으로써 기이하고 낯선 장면을 연출하는 기법이다.
*자동기술법 : 모든 습관적 기법이나 고정관념, 이성 등의 영향을 배제하고 무념무상의 상태에서 손이 움직이는 대로 그리는 것을 말한다.

:: 다다이즘으로 인해서 예술과 삶의 경계가 사라졌고, 관중들은 예술활동에 최대한 많이 참여하게 되었다. 

:: 그리고 동시대의 모든 예술가들이 예술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를 시험할 수 있게 되었다. 


대표작가


:: 마르셀 뒤샹, 만레이, 장 아르프, 막스 에른스트, 쿠르트 슈비터스 등이 있다.



다다이즘의 영향


:: 대표적으로 초현실주의는 다다이즘의 파리 분파에서 파생되어 나온 것이며, 이후 앵포르멜, 네오 다다, 플럭서스, 각종 행위예술들은 어느정도 이 다다이즘의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.
뿐만아니라 추상미술, 2차세계대전 후 1960년대의 예술 등에 강한 영향을 주었다.



다다이스트중 가장 대표적인 인물이 바로 마르셀 뒤샹


:: '현대 미술의 아버지’ 활동 영역도 회화, 조각, 영화 등 폭이 넓었다

:: 초기 작품들은 후기 인상주의 경향을 띄며 1911년부터는 큐비즘에 관심을 보였고, 1913년에는 전통적인 회화방식을 거부하고 실험을 통해 1916년 다다이즘운동에 참여했다


마르셀 뒤샹 Marcel Duchamp 계단을 내려오는 나부 Nude Descending a Staircase, No. 2 (1913)

:: 이 작품은 1913년 뉴욕에서 일대 센세이션을 일으켰다. 
-> 기계적으로 분해되고 조합된 인물의 표현이 기계적인 운동의 모습과 결합되었던 점에서 대중에게 충격을 주었다. 
-> 그가 단순히 입체주의의 모방자가 아님을 보여준다. 
-> 인체와 기계가 복합된 존재로 시간과 공간을 움직이는 연속적인 단계로 표현하였다. 

:: 뒤샹은 ‘다다이즘’에서 ‘초현실주의’로 옮겨가고 팝 아트, 개념 미술 등 현대 미술사의 변화에 영감을 제공했다.

마르셀 뒤샹 Marcel Duchamp 자전거바퀴 The Bicycle Wheel

마르셀 뒤샹 Marcel Duchamp L.H.O.O.Q. 

"양자역학이 고전 물리학을 죽이고 니체가 신을 죽였다면 뒤샹은 미를 죽였다고 할 수 있겠다. 하지만 뒤샹은 미를 죽인 대신 그 자리에 의미를 불어넣었다"


처음 본 사진속에 작품은 어떻게 다다이즘의 정신을 보여주고 있을까?


1.작가의 손에서 작품이 꼭 만들어질 필요가 없다
2.양식이 아닌 예술은 태도일 수 있다
3.전시장에 들어오면 작품이 된다. 새롭게 보이고 읽혀질 수 있다
4.작가의 서명의 영향력을 보여준다

:: 뒤샹의 '샘'은 기성품을 작품으로 제시한 것이며, 레디메이드(readymade)개념을 확립하였다.
-> 예술가의 손을 거쳐 만들어진 유일무이한 작품이 아니며, 예술가의 독창성도 발휘되지 않았다.
-> 즉, 미술에서 눈에 보이는 사물이나 풍경을 재현하는 행위를 전면 부정하고 일상의 오브제가 아티스트의 선택에 의해 예술작품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보여주며 다다이즘의 정신을 완벽하게 담아내었다.
-> 중요한 것은 아티스트의 선택 행위 즉 정신적 행위가 예술의 본질이라는 것이다.
 







5 Comments
댓글쓰기 폼